MY MENU
제목

중국 내 강제 장기적출 대책 마련 간담회 열려

작성자
진선
작성일
2013.09.13
첨부파일1
조회수
1326
내용


중국 내 강제 장기적출 대책 마련 간담회 열려
2013.09.08 12:16 등록


사진=전경림 기자


6일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IAEOT)가 인천 송도국제도시 쉐라톤 인천호텔에서 캐나다 국제 인권변호사 데이비드 메이터스(David Matas, 사진)를 초청해 중국 내 강제 장기적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2006년부터 중국 내 강제 장기 적출을 조사해 온 메이터스 변호사는 강제 장기적출의 주요 배경인 중국 정치를 언급하며, 양심수 중 현재 탄압받고 있는 파룬궁 수련자가 주요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메이터스 변호사는 간담회에서 중국의 강제 장기적출을 종식하기 위해 ▲의료전문가들의 윤리성 제고, ▲제약회사의 면역억제제 임상실험에서 실험대상자에 대한 윤리적 투명성, ▲장기이식에 관한 각국의 법률 개선 등 다각도 노력을 제안했다.



그는 의료윤리를 바로잡는 것이 시급하다며 “세계 의학협회나 학회는 그 회원 자격을 장기이식에 관한 의료 윤리를 이행하는 전문가들로 제한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의학저널 중 일부는 이미 중국의 강제 장기적출 중단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며 “간 이식 수술(Liver Transplanation) 잡지와 미국 이식수술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Translation)은 사형수의 장기를 사용한 보고서와 장기공급원의 출처가 불분명한 원고는 싣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해외 장기이식 수술 전문병원의 경우, 중국의사들에게는 장기이식 수술 연수를 제공하지 않는 것도 중국의 불법 장기이식을 없애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호주 퀸즈랜드주(洲) 장기이식 수술 전문병원인 프린스 찰스 병원(Prince Charles Hospital)은 중국 의사에게는 연수프로그램을 제공하지 않는다.



메이터스 변호사는 “중국 의사가 만약 연수를 받고 있는 병원들이 있다면, 병원 측은 중국의사에게 불법 장기이식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서면 동의를 받고 연수 후 중국 내 의사 활동을 추적 감시하는 시스템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세계 제약회사들이 중국에서 실시하고 있는 면역억제제 임상 실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메이터스 변호사는 의학 실험에 대한 윤리성을 촉구하며, “실험 대상자가 강제 장기적출 위험에 있는 사람들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2010년 국제사면위원회(Amnesty international)의 촉구로, 제약회사 노바티스(Novatis)는 중국에서의 면역 억제제 임상실험 중단을 발표했다. 2012년 화이자 제약(Pfizer)은 임상실험에 대한 국제기준을 준수하기 위한 방침과 절차를 마련했다.



의학계와 제약회사의 윤리성 회복과 더불어, 세계 각국이 중국 원정 장기이식에 관한 법률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스라엘의 경우, 2008년 국내외의 장기 매매금지와 국외 장기이식에 대한 의료보험을 지급하지 않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호주는 국내외의 불법장기 이식을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고, 캐나다는 해외장기이식 관광을 금지하는 치외법을 발의했다. 대만의회는 2012년 의료기관과 의사들에게 해외 장기 이식을 받은 환자들은 그 국가명과 병원정보를 기록하고 건강보험신청 서류에 첨부할 것을 결의했다.



메이터스 변호사는 “중국장기이식학회에 계속 장기이식 숫자를 공개하라고 요청하지만 답변이 없다”며 “지금도 중국에서는 강제 장기 적출이 이뤄지고 있는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또, “강제장기 적출을 주도자들이 현직에서 물러나고 있지만, 파룬궁은 여전히 탄압받고 있다며, 사형수 숫자는 줄어드는데 장기이식 숫자는 늘고 있다”고 말했다. 장기기증을 꺼리는 중국 문화 특성상, 자발적 기증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한국이 중국의 강제장기적출 문제와 관련해 그는 “한국은 다른 나라들에 비해 중국에서 장기이식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훨씬 많다”며 “이것은 설명돼야 할 부분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은 북한 문제로 중국과의 관계에 많은 관심을 기울인다”며 “한국은 중국을 비판하는 인상을 주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에 이 문제에 나서기를 꺼린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작년 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하려고 했던 중국 강제 장기 적출 관련 기자회견이 중국 대사관의 압력으로 취소된 바 있다.



이번 간담회는 세계 NGO 단체인 강제장기적출에 반대하는 의사들의 모임(DAFOH, 다포)에서 주최하는 ‘파룬궁 수련생 강제 장기 적출의 즉각적인 종식을 촉구하는 유엔 인권 고등판무관에 대한 청원’을 위한 전 세계 서명운동(8~11월 까지)에 한국인들의 적극적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한 활동의 일환이다. 특히, 한국의 의료계와 법조계, 정치계 인사들에게 중국의 불법장기이식에 관한 관심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인식하게 하는 장이 됐다. 현재 우리나라는 다포의 협력단체인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IAEOT)가 중국의 강제장기적출 반대 서명운동을 인터넷과 주요 기차역(서울, 수원, 대전, 대구, 부산) 주변에서 실시하고 있다.


최윤미 기자






<저작권자 © 변화하는 세상을 보는 새로운 시각 <大紀元>.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